100년 편지

서른 일곱 번째 편지 - 2010년 12월 21일        

100년 편지

단재(丹齋) 선생님께 올립니다.  -양진호-



   어젯밤 꿈속에서 선생님을 뵈었습니다. 캄캄한 밤, 눈보라치는 벌판에서 흰 저고리를 입고 단아 하면서도 결기에 찬 모습으로 눈보라를 헤치고 걸어오시는 모습이셨습니다. 선생님의 눈빛은 흰 눈보다 더 빛나고 있었고 오산학교에서의 침묵 강연이 오버랩 되면서 꿈에서 깨었습니다. 선생님의 눈빛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 丹齋 신채호 선생

   당신께서는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하여 배움을 써야한다.'는 할아버지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며 성균관 박사로서 얻을 수 있는 벼슬을 내던지고 찢기고 찢겨 누더기가 된 산하와 일제에 고통받는 민족을 구하고자 평생을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치셨고 오직 역사를 제대로 아는 것만이 조국 광복과 나아가 한민족이 인류 평화의 주체세력이 될 수 있음을 역설하시고, 광활한 만주 벌판을 말달리던 선조들의 모습을 살려내어 사대에 찌든 거짓 역사의 장막을 찢어 버리고 우리가 자랑스러운 배달겨레의 자손임을 일깨워 주신 참된 역사가요, 언론인이셨습니다.

    그러나 선생님!

   선생님께서 가신지 어언 70여년이 지난 지금, 안타깝게도 대한민국은 아직까지도 역사를 제대로 찾지도, 가르치지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으며 지금의 현실은 100년 전 일제에 의해 나라를 빼앗겼을 때보다 더 심각한 상황입니다.

   이 세상 모든 것은 하나에서 나와 하나로 돌아간다는 우리의 천부경 사상, 사람뿐만이 아니라 세상만물 모두를 이롭게 하자는 그 찬란했던 고조선의 홍익정신이 썩어빠진 사대주의자,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맥이 끊긴 지금 민족은 민족대로 남과 북으로 분단되고 종교는 종교대로 이념은 이념대로 사상은 사상대로 서로 갈라지고 찢어져 단 하루도 평화로운 날이 없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운 정신은 퇴색되어지고 오직 돈만 아는 무서운 시대가 되고 말았습니다.

   비록 땅은 광복이 되었다하나 우리 스스로가 누구의 자손인지 누가 우리의 국조인지도 모른체 아직까지도 제 정신이 아닌 노예 정신으로 살아가고 있으니 조상님들 뵙기가 너무 두렵습니다.

   이에, 선생님께 다짐합니다.

   하늘을 날아가는 새들은 새들의 길이 있고, 바다에서 헤엄치는 물고기들은 물고기들의 길이 있듯이 인간은 인간의 길이 있습니다.

   저부터 정신 바짝 차리고 바른 길을 가겠습니다. 당신께서 그토록 염원 하셨던 우리의 바른 역사를 전하여 민족혼을 깨우고 이 땅에 다시는 나라 잃은 설움, 피비린내나는 전쟁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자랑스런 단군의 자손으로서 지구를 사랑하고 인류를 사랑하는 홍익인간이 되겠습니다.

   바른 역사의 깨침을 주신 선생님께 영원한 존경과 감사를 드립니다.

   단기 4343년 11월 30일
 
   후손 양 진호 올림





  양 진 호


  우리은행 연세세브란스 지점 차장.

신채호(申采浩, 1880년 12월 8일 ~ 1936년 2월 21일)
 
   한국의 독립운동가이자 무정부주의적 사회주의자, 사학자이다. 구한 말부터 언론 계몽운동을 하다 망명,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참여하였으나 견해차이로 임정을 탈퇴, 국민대표자회의 소집과 무정부주의 단체에 가담하여 활동했으며 사서 연구에 몰두하기도 했다.

 
copyright src100년 편지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0/12/21 16:05 2010/12/21 16:05

트랙백 주소 :: http://korea100.kr/tc/?/trackback/42